봉화교육지원청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 기본
경상북도봉화교육지원청

정보통신윤리안내

정보통신윤리강령
정보시대가 다가오고 있다. 정보 통신 기술의 발달로 시간과 공간의 장벽이 무너지고 세계가 하나되는 시대를 맞고 있다. 우리 모두는 정보시대의 주인이 되어 유익한 정보를 서로 나누고 인류의 행복과 높은 이상이 실현되는 사회를 만들어야 할 책임이 있다.

모든 정보는 정확하고 성실하게 활용되어야 하며 인간의 존엄성을 지키고 삶의 품위를 높이는데 이용되어야 한다.

개인의 창의력과 조직의 능률을 향상시키며 나라의 발전과 민족문화의 창조적 계승을 도모하고 세계가 더불어 번영하는 데 이바지하도록 정보 문화를 가꾸어 나가야 한다.

우리는 정보의 제공과 활용에 있어 서로의 인권을 존중하고 나라의 법질서를 준수하며 국민 정서에 맞는 미풍양속을 바로 세우는 시민의식 형성에 앞장선다.

바른 언어를 사용하고 공중도덕을 지킴으로써 정보질서를 확립하고 국가의 기밀이나 개인의 사생활과 지적재산권은 보호하되 유용한 정보는 함께 나누는 마음가짐이 새로운 가치관으로 뿌리내리도록 노력한다.

아울러 모든 개인과 지역에 정보의 공개와 활용의 혜택이 골고루 돌아가도록 힘씀으로써 밝고 정의로운 복지 사회를 이룩하는 데 최선을 다한다.

우리는 정보시대를 살아가는 민주시민으로서 건전한 윤리가 정보사회의 기반을 이루어야 한다는데 뜻을 모으고 이 뜻이 실현되도록 성실하게 노력할 것을 다짐한다.

1995년 6월 7일
정보통신윤리위원회

네티즌윤리강령
정보통신 환경의 변화에 따라 사이버 공간의 이용이 급증하고 있다. 네티즌은 사이버 공간에서 유익한 정보를 서로 나누고 건전한 인간관계를 형성하며, 다양한 경험을 쌓는다. 또한 사이버 공간을 통해 정보사회의 성숙한 인간으로 성장하며, 인류사회 발전에 기여한다.
사이버 공간의 주체는 네티즌이다. 네티즌은 사이버 공간에서 표현의 자유와 권리를 가지고 있으며, 동시에 의무와 책임도 지니고 있다. 이러한 권리가 존중되지 않고 의무가 이행되지 않을 때 사이버 공간은 무질서와 타락으로 붕괴되고 말 것이다.
이에 사이버 공간을 모두의 행복과 자유, 평등이 실현되는 공간으로 발전시킬 수 있도록 '네티즌 윤리강령'을 제정하고 이를 실천할 것을 다짐한다.
[네티즌 기본 정신]
  • 사이버 공간의 주체는 인간이다.
  • 사이버 공간은 공동체의 공간이다.
  • 사이버 공간은 누구에게나 평등하며 열린 공간이다.
  • 사이버 공간은 네티즌 스스로 건전하게 가꾸어 나간다.
[행동 강령]
  • 우리는 타인의 인권과 사생활을 존중하고 보호한다.
  • 우리는 건전한 정보를 제공하고 올바르게 사용한다.
  • 우리는 불건전한 정보를 배격하며 유포하지 않는다.
  • 우리는 타인의 정보를 보호하며, 자신의 정보도 철저히 관리한다.
  • 우리는 비ㆍ속어나 욕설 사용을 자제하고, 바른 언어를 사용한다.
  • 우리는 실명으로 활동하며, 자신의 ID로 행한 행동에 책임을 진다.
  • 우리는 바이러스 유포나 해킹 등 불법적인 행동을 하지 않는다.
  • 우리는 타인의 지적재산권을 보호하고 존중한다.
  • 우리는 사이버 공간에 대한 자율적 감시와 비판활동에 적극 참여한다.
  • 우우리는 네티즌 윤리강령 실천을 통해 건전한 네티즌 문화를 조성한다.

2000년 6월 15일
정보통신윤리위원회

담당자 :
김지영 (054)679-1752 / 최종수정일 : 2015-07-06
TOP
QR코드